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호주

미야자키 하야오와 호주 여행하기

반응형

<미래소년 코난> <천공의 성 라퓨타> <이웃의토토로>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 우리나라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宮崎駿) 감독. 젊은 시절 호주 여행을 하면서 많은 영감을 받아 그의 애니메이션에서 심심치 않게 호주의 풍경을 찾아볼 수 있다. 그의 발자취를 따라 여행을 해 보자.

1.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 風の谷のナウシカ
영화 시작부터 끝까지 배경으로 나오는 황량한 사막은 호주의 아웃백을 표현한 것이다. 나우시카가 사는 곳, 즉 바람의 계곡은 울루루(에어즈락)와 함께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카타추타(Kata Tjuta)이다. 카타추타는 나우시카가 개봉되기 전부터 바람의 계곡이라 불리던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설명 : 카타추타의 새벽(좌), 오후(우)..뜨거운 태양을 받아 빨갛게 색이 변했다..>

울룰루 보러 갔다가 덤으로 본 카타추타이지만.. 카타추타가 훨씬 더 마음에 들었다. 울룰루, 카타추타 모두 에어즈락리조트에서 투어를 이용해서 다녀와야 하는데.. 카타추타 인더모닝(일출투어)에서 방문하는 dune viewing point에서는 카타추타의 새벽녁 모습과 멀리 에어즈락을 배경으로 해를 뜨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설명 : 카타추타의 새벽녁 모습...dune viewing point에서 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설명 : 울룰루 일출...dune viewing point에서 촬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설명 : 카타추타의 실루엣~에어즈락 리조트의 Ewing Lookout전망대(무료)에서 촬영>


p.s.  카타추타는.. 아웃백스테이크의 로고에요~ 위의 사진.. 조금 비슷해 보이나요?

2. 천공의 성 라퓨타 天空の城ラピュタ
케언스 근교 여행지인 파로넬라 파크는공의 성 라퓨타의 모토가 된 곳이다. 여러 번의 홍수와 화재로 손실된 부분을 재건이 아닌 보전에 중점을 두어 관리했다. 그래서인지 오랫동안 버려진 듯한 느낌이 애니메이션의 성과 비슷하다. 또한 애니메이션에서 성을 지탱하고 있는 나무는 잔 줄기가 엉크러진 피그트리를 연상 시킨다.
케언즈에서 파로넬라 파크를 가는 것은 투어를 이용하는 것이 편리하고, 밀라밀라 폭포, 거대한 피그트리 등을 함께 볼 수 있다. 단, 약간은 정적인 투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설명 : 줄기가 축축 늘어진 이 나무가 피그트리..이게 가장 큰 피그트리라고
했던거 같아요^^>


3. 붉은 돼지 紅の豚

애니메이션은 1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이탈리아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호주의 유명 관광지가 애니메이션에 등장한다. 멜번 최대의 당일투어 인기 장소인 그레이트 오션 로드에 있는 로크 아드 협곡(Loch Ard Gorge)은 붉은 돼지의 비밀 기지를 연상케 한다.
대부분의 그레이트 오션 로드로 가는 당일 투어가 12사도, 로크 아드 협곡, 런던 브리지를 방문하기 때문에 투어를 이용해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설명 : 그레이트 오션로드의 하이라이트! 12사도상(좌)과 붉은돼지의 비행기를 표현하고 있는 나(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설명 : 바다에서 보면 절대 안보일 것 같은.. 보물선, 해적선이 숨어있을 것도 같은 로크아드 협곡의 모습>


4. 기타 등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시계탑은 애들레이드의 빅토리아 스퀘어 옆에 있는 우체국건물
인데 마녀배달부 키키(魔女の宅急便)에 나온다. 애들레이드의 시계탑이 나오나는 것만 알고 이곳을 찾았는데.. 빅토리아 스퀘어 앞에는 두개의 시계탑이 나온다. 어느것일까 고민하고 있을때 나처럼 미야자키 하야오의 흔적을 찾고 있던 일본인 아가씨의 도움으로 찾아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설명 : 분수대 왼쪽이 우체국 건물.. 오른쪽 뒤로 보이는 건물은 타운홀..우체국 건물이 빙고!>

미래소년 코난(未來少年 コナン)에는 퍼스의 근교 여행지인 피너클스가 등장하는데.. 서호주 여행중 돈이 다 떨어져 돈벌러 농장에 들어가는 바람에 피너클스는 가보질 못했다. 
원령공주(もののけ姬)에서 큰 개가 사는 바위가 있는 곳도 빅토리아 주의 한 국립공원이라는데 유명한 관광지가 아니라 기억이 나지 않고 당연히 다녀오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보카도를 따며 여행비를 마련한 농장 근처, 버셀톤(퍼스 근교)에 있는 나무로 된 제티(선착장)를 보면 열차의 선로가 있다. 치히로의 행방불명(千と千尋の神隱し)에 나온 바다를 다니는 열차도 이 열차 선로에서 영감을 받은 듯 하다.



이렇게 정리를 해 보니 미야자키 하야오는 호주의 전국 방방곳곳을 다닌 것이 틀림없으며,
어쩌면 워킹홀리데이로 호주에서 방황 좀 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랜만에 블로깅을 시작했더니.. 연달아 메인, 포토 베스트 뽑아주셨어요^^ 고맙습니다~
다시 블로그 열심히 해야겠다는!!!



반응형
  •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3.23 18:01 신고

    오~ 정말 잘 정리해 올리셨내요. ㅎㅎ
    전 호주 전국각지를 일주 하는것이 꿈이에요.^^

  • BlogIcon 오가니스 2009.03.24 00:38

    버셀톤의 나무 선착장..정말 센과치히로에 나온 장면같아서 너무 반갑네요.에니메이션 보면서 실제 저런곳은 없을꺼라 생각했는데..역시..너무 멋지네요..

  • 나니야 2009.07.05 16:59

    오오~ 요런 주제로 글!@@좋은데요//
    애니속장면과 함께 비교컷이 있었더라면~하는 아쉬움..//

  • ARA 2011.11.10 16:46

    바로 어제 버셀톤 제티에 다녀왔어요. 기차는 여전히 운행한답니다 :) 제티 끝에 가면 약 8m 밑으로 들어가서 물 속을 관찰할 수도 있어요..27달러.. 가자마자 센과 치히로가 생각나서 제티를 마구마구 달리고 싶었드랬죠. 제티의 길이는 대략 1870이던가... 십의자리숫자가 기억이 안나네요 튼 거의 2km라는거!! 바다 한 가운데를 걷는 느낌 배를 타는 것과는 또 다르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