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준비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기내식은 이런 모습, 에미레이트 항공 기내식

반응형
23시 55분 출발.. 비행기 출발하면 바로 잠들어 버릴 것만 같지만..
보통 기내식 서비스가 시작되는건 이륙후 1시간 정도 후...어찌되었건 한시간 정도는 버텨야 합니다. 

먹고 바로 잘꺼고, 늦은 밤이기 때문에 입맛이 없을 것 같아서, 
기내식을 안먹을 각오를 하고 채식주의.. 베지터리안 기내식을 주문했습니다. 
참고로 채식주의자식, 이슬람식, 어린이 기내식 메뉴 등은 사전에 미리 신청을 해야하는데 인터넷으로 쉽게 할 수 있습니다. 




 
짠... 이것이 바로 채식주의자.. 베지터리안 기내식의 모습..
Asian VG, AV 머 이렇게 써있네요.. 므흣한 AV기내식이라니...ㅋㅋㅋ

특별한..기내식을 주문하면 일반 기내식 서비스가 시작되기 전 가장 먼저 가져다 주더군요..
제가 다 먹고 잠들기 시작할 때쯤에서야 제 옆자리 분들은 식사를 시작.. 
성격급하신 분들에게도 강추하고 싶네요. 



 
중동에서 주로 먹는 피타빵인가.. 생각했는데 어쩐지 밀가루 떡에 가까운 느낌..




 
동양의 채식주의자를 위한 식사..입니다.




 
내용물은 이런 모습.. 카레 비슷한 양념의 두부조림과 날라다니는 쌀이 주 메뉴입니다.
먹고 바로 잠들어야 하기 때문에 고기 기내식이 부담스러운 분들께 추천하고 싶네요.



 
믹스드 피클..



 
오이를 생각했는데..믹스드 피클은 몬지 모를 장 같은것이 있네요..




 
감자떡과 방울 토마토




 
사막의 오아시스 같은 느낌의 알아인 퓨어 내츄럴 보틀드 워러..



 
기내식은 팹시와 함께 했습니다. 작은 사이즈의 캔에 추억의 따게가 반갑네요.




 
기분좋게 팹시를 따랐지만 꺠진 컵이어서..콜라가 주룩주룩..ㅠㅜ
승무원에게 말하니.. 아무 얘기 없이 컵만 하나 더 놓구 가네요. 휴지도 좀 주셨으면 좋았을꺼 같았는데..
너무 무서워서 말도 못하고 ㅠㅜ  좋은 비행기의 승무원은 조금 불친절해도 참아야 해요. 




기내식을 먹고 푹 자고 일어나니 또 기내식을 줍니다. 어쩐지 사육되는 기분이 참 좋았아요. 




아침 식사는 떡 같기도 하고, 케익같기도 한 정체모를 덩어리와 카레 비스무리한 것이 나왔어요. 
첨엔 조금 목이 막히는 듯한 느낌이었지만 은근히 중독성 있는 메뉴.. 



 

과일도 나름 신선해서 놀랐네요. 




빵에는 AV 스티커가 붙어 있네요. 풍만한 기분...




버터가 아닌 식물성 스프레드...

 

 
이번엔 코카콜라를 먹었어요. 먼가 유연한 기분의 아랍어 코카콜라 타이포.. 


채식주의자는 어떻게 나올지 궁금해 했었는데...
생각보다 먹을 만 합니다.
무엇보다 일반식 기내식 서비스가 시작되기 전, 제일 먼저 가져다 주기 때문에
승무원이 카트 끌고  오길 간절히 기다리는..그런 초조함(?)을 느끼지 않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ㅋㅋㅋ


반응형
  • BlogIcon 깜장천사 2011.04.22 13:45

    웅~ 전 루프트한자 기내식 먹었는데 처음엔 아스파라거스와 파프리카만... ㅎㅎ 두번째는 그나마 괜찮았는데 첫번째 먹고는 쫌...^^

    정말 서운했떤건 중간에 라면 안 주고 전 베지테리안용 샌드위치 줘서 울뻔 했다죵? ㅋㅋㅋ

  • BlogIcon 레오 2011.04.22 15:15

    늦게 주더라도 스테이크 먹었음 합니다 음휏휏...

  • BlogIcon Meryamun 2011.04.22 17:43

    채식기내식이라. 한번쯤은 경험해보고 싶어요.
    덕분에 특이한 기내식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 BlogIcon wholesale 2011.04.22 18:23

    안그래도 약한 투수진인데.

  • BlogIcon kate 2011.04.22 20:58

    누가 뭐래도 기내식의 지존은 대한항공이라고 생각합니다. 서비스, 맛, 뭐하나 나무랄 데가 없죠... 흠이라면 비행기 티켓 값이 너무 비싸다는 점.

    에어프랑스도 좋았는데, 몇년전 파리-서울행비행기의 뒷편은 매점처럼 꾸며놓고 컵라면과 빵을 주더라고요.. 물론 셀프로 가져와야 하지만 컵라면 좋아하는 애들은 몇번씩 왔다갔다한 기억이 있습니다. 써비스는 참아줄 만 합니다.

    최악은 동유럽 항공사입니다. 서유럽에서 동유럽으로 이동할 때 1-2시간씩 타게 되는데, 창가에 앉아 있으면 빵을 휙 던져서 주더라고요.. 맛은.. 웩 할 정도로 없습니다. 그리고 비행기 출발 전에 화장실 다녀왔다고, 나이많은 스튜어디스가 째려보던 민망함까지...

    • BlogIcon 레디꼬 2011.04.26 09:40 신고

      네..대한항공 아시아나가 우리음식이 나오니까 좋은것 같아요. 일본쪽 항공사도 깔끔하니 괜찮고...
      빵을 던져주는건 ㄷㄷㄷ...ㅠㅜ

  • BlogIcon 꽃피네 2011.04.23 09:08

    에미레이트 기내식 보니 새삼 옛날 생각이 나네요 ^^
    전 VG로 먹지 않았지만, 가끔 먹기 힘든 기내식이 나오더라고요 ㅎㅎ
    이상한 향이 있는~ 그래두 한국 승무원이 있어서 서로 반가워하며 선물도 받았던 기억이~~

  • 코뿔소 2011.04.23 12:54

    저도 에미레이트탈때 왕복 모두 베지테리언식사했는데, 완전 오신채 뺀 걸 먹었습니다. 비위에 안맞았지만 먹었죠 ㅎㅎ 아오

    그리고 한 번은 과일이 아주 그지같은 게 나와서 짱났지만 쿨한 승무원들에게 한마디도 하지 못했죠

    근데 당신의 글솜씨가 참 마음에 쏙 드네요 ㅎㅎ

  • BlogIcon 후레드군 2011.04.23 20:09

    어떤 항공사인지 저하고는 조금 안 맞을 것 같네요 ㅠㅠ 개인적으로 루프트한자를 자주 타고 좋아하는데 기내식도 마음에 들더라구요 :)

    • BlogIcon 레디꼬 2011.04.26 09:43 신고

      루프트한자는 꼭타보고 싶은 비행기인데...(이야기 하면 긴 군대에서의 추억..ㅋㅋㅋ)
      아직까지 기회가 없었네요 ㅠㅜ

  • BlogIcon 녹차마루 2011.04.24 06:26

    채식주의 기내식은 이렇군요.ㅎㅎ 저는 기내식은 항상 비빔밥에 올인한답니다.ㅎㅎ 여러가지 먹어봤는데 대한항공 비빔밥과 물부어먹는 미역국/된장국이 제일 낫더라구요~ㅎㅎ

  • BlogIcon 맹고브로 2011.06.11 04:51

    저도 비행기 사육은 당해도 당해도 계속 당하고 싶어요 ㅋㅋㅋ